Le Cordon Bleu 로고

한국 동문 인터뷰:
도산공원 '라부아뜨' 이지연 대표

























프랑스 르 꼬르동 블루 파리캠퍼스 - 제과 디플로마 졸업.

뉴욕에서 패션을 전공하고, 베이킹에 대한 관심을 전문성으로 키우고자 선택한 르 꼬르동 블루!

프랑스 피에르에르메 현지 인턴십부터 현재 도산공원에 위치한 디저트 부띠끄 '라부아뜨'를 운영하기까지,
이지연 대표님의 커리어 스토리를 지금 만나보시죠.


ⓒ 르 꼬르동 블루 한국지사 X 라부아뜨


Q 르꼬르동블루의 어떤 캠퍼스, 어떤 과정을 졸업하셨나요?

파리캠퍼스 제과 디플로마 속성과정을 졸업했습니다.


Q 어떻게 이 분야에 관심을 갖게 되셨나요?

뉴욕에서 패션을 전공했는데요. 대학 다닐 때도 워낙 베이킹, 디저트에 관심이 많았어요.
그래서 개인 베이킹 스쿨에서 하는 단기 클래스들을 자주 들었거든요.
아무래도 디저트와 디자인이 비슷한 면도 있고. 감각이나 컬러감 같은걸 많이 적용할 수 있더라구요.
그러다 디저트를 전문적으로 배워보고 싶어서 대학 졸업 후 전문 요리학교를 알아보게 되었죠.


Q 많은 요리학교 중에서도 르꼬르동블루를 선택한 이유는?

워낙 유럽으로 요리유학을 가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어요.
그래서 파리 쪽으로 알아보다가 전통 있는 르 꼬르동 블루로 결정하게 됐죠.
중, 고등학교때 불어를 배우기도 했고 영어 통역사가 있어서 영어만 해도 충분히 수업을 들을 수 있더라구요.
그리고 빨리 끝내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6개월 속성과정을 선택했습니다.




















Q 학교에서 배운 것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이 있다면?

당시 저희 클래스에서 한국 학생은 저 혼자였어요. 르 꼬르동 블루는 전세계에서 학생들이 모이잖아요.
그래서 세계 각국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었던게 저한텐 특히 좋았어요.
그랑 디플로마(요리+제과)를 듣는 친구들이 요리 쪽 얘기도 해주구요. 학교에서 만나서 결혼한 친구들도 있어요.
지금도 그 때 친구들과 연락하고 있구요. 자국에서 각자 오픈한 샵에 방문도 하고 서로 동종업계 조언도 나누곤 해요.


Q 혹시 졸업 후 프랑스에서 인턴십도 하고 오셨나요?

네, 당시엔 졸업하고 한 3개월 정도는 인턴십을 할 수 있었는데 저 같은 경우 일하고 싶은 곳이 아주 확고했거든요.
피에르에르메를 꼭 가고 싶어서 학교에 미리 말을 했어요.
학교에서 3순위 정도 초이스를 줬는데 다행히 1순위에서 피에르에르메로 인턴십을 나가게 됐어요.
첫 한 달은 생산팀에서 근무를 했는데 데코레이션 쪽을 더 배우고 싶어서 학교에 얘기를 했죠.
그랬더니 마무리 작업하는 걸 볼 수 있는 샵으로 옮겨 주셨어요.
짧은 시간이었지만 생산/마무리 2가지 파트를 모두 경험할 수 있어서 큰 도움이 된 것 같아요.
학교에서 많은 도움을 줘서 인턴십도 잘 하고 올 수 있었어요.


Q 프랑스 르꼬르동블루 졸업 후 현재까지 커리어를 간단히 소개해주세요.

학교 졸업 후 – 개인 스튜디오를 운영하면서 베이킹 클래스도 하고 메뉴개발도 했구요.
디저트부티크 라부아뜨는 2014년 2월경 오픈했어요. 처음엔 청담동에서 시작을 했구요.
그 다음 이촌동에 2호점을 열었고, 청담에서 도산공원으로 이전한지는 한 1년정도 된 거 같아요.
오픈하고 나서 한 3개월만에 현대백화점에서 입점 제안이 와서 2년 정도 일을 같이 했구요.
샵인샵으로 보버라운지 디저트 컨설팅도 겸하고 있습니다.






































Q 라부아뜨 의미가 궁금합니다.

라부아뜨(LA BOÎTE)는 불어로 상자라는 뜻인데요. 상자를 열었을 때 느낄 수 있는 기쁨?
누구나 기대를 하고 상자를 열잖아요. 그런 의미가 담겨 있구요.
실제로 청담동에 첫 매장을 오픈했을 때 외관을 상자처럼 디자인했었어요.
지금은 많이 보편화가 됐지만 그 당시 저희가 처음 시도했던 모양의 상자들도 있었구요.
상자를 열었을 때 디저트를 보면서 행복을 느낄 수 있는 곳이 라부아뜨랍니다!










































Q 라부아뜨를 방문하신 분들 중 기억에 남는 손님이 있다면?

오픈 때부터 쭉 오시는 연세가 좀 있으신 고객님이 계세요.
교수님이신데 4년째 꾸준히 가족들도 함께 오시거든요. 다른 단골 분들도 많지만 특히 더 기억에 남는 것 같아요.
그리고 여러가지 주문 케이크도 많이 만드는데 특히 청혼 케이크에 좀 더 신경이 많이 쓰이는 거 같아요.
웨딩 케이크랑은 또 다르게 청혼 케이크는 남자분들이 주문을 하시잖아요.
그림도 그려서 오시고 아무래도 그 순간이 정말 중요하니까 저도 같이 신경을 더 쓰게 되더라구요.





































Q 일하실 때 영감은 주로 어디서 얻으시나요?

디저트에도 트렌드가 있으니까 저도 계속 배워야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1년에 한두번은 해외로 나가서 배우기도 하고 디저트 트렌드도 보곤 해요.
인터넷도 많이 보고 미술책이나 디저트 관련 책 등을 많이 참고해요. 식재료에서도 영감을 많이 얻구요.








































Q 라부아뜨가 사람들에게 어떤 곳으로 기억됐으면 좋겠는지?

단순히 디저트가 맛있는 곳이 아니라 추억과 문화가 묻어나는 공간이었으면 좋겠어요.


추억을 함께 하는 라부아뜨
특별한 순간에 함께 하는 라부아뜨


























특히 주문케이크를 만들면서 뿌듯한게 정말 각자의 특별한 순간에 저희가 함께 하는거잖아요.
예를 들어 여기서 만나서 결혼을 하시는 분, 아기 돌케이크를 주문하시는 분 등등 개개인의 추억을 만드는데 저희도 한 몫을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라부아뜨는 그런 순간을 함께하는데 가치를 두고 있고 손님들도 그렇게 생각해주셨으면 좋겠어요!


Q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디저트는?

개인적으로 마카롱을 좋아해요. 라부아뜨를 오픈할 당시만 해도 마카롱이 지금처럼 보편화되진 않았거든요.
마카롱을 잘 모르는 사람도 많았고 샵도 거의 없었어요.





























샵 오픈 전 스튜디오를 운영할 때도 제가 그렇게 마카롱을 몇 년간 만들었어요.
그 때 레시피를 아직까지 쓰고 있구요.
처음에 라부아뜨를 열었을 땐 2-3가지 맛만 만들었는데 그걸로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어요.
그러면서 시기적으로 마카롱 샵들이 생기기 시작했던거 같아요.




















Q 오너셰프에게 중요한 자질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제일 중요한건 직원관리. 아무래도 같이 일하는 사람들인거같아요.
혼자 일하는게 아니기 때문에 직원들과 손발이 잘 맞는게 중요하거든요.
원하는걸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파티쉐들 뿐만 아니라 판매 직원들도 다같이 손발이 맞아야 목표한 바를 이룰 수 있는거 같아요.


Q 앞으로의 계획은?

우선은 라부아뜨에 좀 더 집중할거구요. 도산점으로 이전하면서 차별화된 컨셉을 여러가지 시도하고 있는데요.
애프터눈티 세트도 3단 트레이가 아닌 새로운 컨셉으로 만들었구요.
샵에 오셔서 같이 경험하는걸 좋아하시더라구요.
그래서 고객들이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쪽을 더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레스토랑 셰프들과 디저트 콜라보도 계획하고 있어요.
프랑스 요리유학 시절 느꼈던 건데, 호텔이나 레스토랑에서 디저트 브랜드랑 콜라보하는 것이 많았거든요.
한국도 그렇게 같이 콜라보하면 의미도 있고 좋을 거 같아요.
보버라운지에 들어가는 라부아뜨 디저트가 그런 콜라보의 일환이기도 하구요.




















Q 미래의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르 꼬르동 블루를 가는건 정말 탁월한 선택인 거 같아요!
솔직히 말해서 졸업생들이 많아지다 보니까 메리트가 떨어지나? 라는 생각을 하시는 분들도 있을텐데요.
근데 그만큼 세계적인 요리학교니까 많이 배우러 가는거거든요. 요리학교를 간다면 당연히 가야하는 곳이 아닌가 생각해요^^
그리고 학교생활을 하면서 셰프님과 친하게 지내는게 좋은거 같아요.
아무래도 더 열심히 하는 학생이 조금이라도 팁을 더 얻을 수 있지 않을까요?
그리고 여러 필드에 있던 사람들이 르 꼬르동 블루로 모이는데 그들과의 관계도 잘 유지하면 나중에 어떤 곳에서든, 어느 것으로든 굉장히 큰 도움이 될 수 있는거 같아요.

시간이 되는 한 많이 돌아보시길 바래요. 저도 파리에서 생활하면서 보고 경험했던 것들이 지금도 큰 영감이 되거든요. 요리유학을 가는 이유 중에 하나도 그거구요.
기회가 된다면 인턴십도 꼭 하시구요.
짧은 시간이지만 샵에서 경험한 것들이 나중에 본인 샵을 오픈할 때 큰 도움이 된답니다.

르 꼬르동 블루 한국지사 - 전세계 캠퍼스 입학상담


<전화> 02-6204-5775 (방문상담 희망 시 사전예약 필수)
<메일> koreahub@cordonbleu.edu
<채팅> 카카오톡 GO   /   네이버톡톡 GO
<채널> 네이버 공식블로그 GO  /  인스타그램 GO

News & Events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