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
캠퍼스 선택
Le Cordon Bleu
  1. 캠퍼스 선택
    • 과정 선택
      • 코스 선택
        • 선택하세요
          저는 입니다.
        • 날짜 선택
          • 좌석 수
              선택 확인하기
              • 캠퍼스:
              • 카테고리:
              • 코스:
              • 일자:
              • 자리가:
              스쿨백 추가
              • 코스:
              오류가 있습니다.

              지원하기

              프로그램 보기

              캠퍼스
              정보관리

              연락처 International

              +33 (0)1 85 65 15 00

              +33 (0)1 85 65 15 01

              13-15 Quai André Citroën
              Paris,
              75015, 프랑스


              대표 사무소에 문의하기
              이 양식을 제출함으로써 르 꼬르동 블루가 발송하는 전자 메시지를 수신하는 것에 동의합니다.
              르 꼬르동 블루는 귀하의 개인 정보를 존중하고 귀하의 동의 없이 타인에게 귀하의 개인 정보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모든 커뮤니케이션은 르 꼬르동 블루와 자회사 및 계열사에서 발송하는 것으로 이메일 하단에 ‘수신 거부’ 링크를 클릭하거나 문의를 통해 언제든지 전자 메시지 수신 동의를 철회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간편 상담

              원하는 상담서비스를 선택해주세요

              동문 인터뷰

              • alumni_Gabriela Kook2

                국가비 - MasterChef Korea3 준우승

                요리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미술 공부를 계속 하려고 프랑스에 갔는데, 프랑스의 미술보다 식문화에 빠져버리게 됐어요. 그래서 힘들때마다 스트레스 받으면 요리를 하고, 사람들에게 요리해주는 걸 즐기게 됐어요. 그래서 전공을 요리로 바꾸게 됐죠! 르 꼬르동 블루 수업은 요리의 기본적인 이해와 더불어 프랑스 요리의 전통, 테크닉 등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어요.다양한 재료 손질법 등 현장에서 일하면 몇년을 거쳐서 배워야 할 테크닉들을 학교에서 단기간에 배울 수 있었습니다.

                르 꼬르동블루는 정말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학생들이 와요. 이제는 다들 졸업해서 각자 나라에 갔지만 글로벌하게 친구들을 만나며 좋은 네트워트가 많이 생겼어요.

                진짜 프랑스 집밥, 그리고 보통 식당들의 다양한 프랑스요리, 프랑스 요리 역사를 가깝게 접할 수 있다는 것이 파리의 큰 장점이라고 생각해요.

                인터뷰 자세히보기>

                파리캠퍼스 요리디플로마(Cuisine Diploma 2013)
              • alumni_Kim Yosep

                김요셉 - 주한영국대사관 총괄 셰프

                요리를 시작하기 전에는 영국에서 경영 및 정보시스템 관련 전공을 했었는데 지인의 조언으로 요리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평생 흥미를 가지고 할 수 있는 직업이라 생각하여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에 입학, 셰프의 길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보통 한가지만 수료하는게 일반적이지만 저는 이왕 시작하면서 요리, 제과의 다양한 분야를 모두 배우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요리와 제과를 전문적으로 배우고자 전통있는 르 꼬르동 블루를 선택했고, 그 안에서도 요리+제과 디플로마를 모두 전공하면 주어지는 르 꼬르동 블루 그랑 디플로마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런던에는 수많은 호텔과 레스토랑이 있습니다. 그만큼 도전할 수 있는 곳이 열려 있으며, 학교에서 배운 요리들을 현장에서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많은 것이 특징입니다.

                인터뷰 자세히보기 >

                런던캠퍼스 그랑디플로마(Grand Diplôme ® 2004)
              • alumni_Lee Wook-jung

                이욱정 - KBS PD

                이욱정 PD는 2008년 누들로드라는 요리 다큐를 연출하면서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았는데요. 연출을 끝낸 후 음식 다큐를 다루기 위해서는 직접 요리사들의 세계에 뛰어들어봐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과감하게 KBS 휴직 후,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로 떠나게 됩니다. 이욱정PD가 르 꼬르동 블루를 선택하게 된 이유 중 하나는 프랑스요리를 근간으로 하기 때문입니다. 전 세계 유명 레스토랑이나 최고급 호텔을 가면 대부분 프랑스 코스요리가 제공되는데 그만큼 프랑스요리가 로컬에서 세계적으로 글로벌화에 성공한 가장 대표적인 요리라는 뜻이기도 합니다.

                졸업하고 돌아와서 연출한 요리인류라는 프로그램은 3년간 24개국을 돌며 ​준비한 일명 푸드멘터리의 대표작인데요! 세계 60억 시청자들의 공통된 관심 소재인 음식을 주제로, 그 안에 담긴 인간의 무한한 창의성과 문명의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는 과정을 리얼하게 보여준 프로그램입니다.

                이욱정 PD 자세히보기 >

                런던캠퍼스 요리디플로마 (Cuisine Diploma 2010)
              • alumni_Lee Younsub

                이윤섭 - 주한캐나다대사관 총괄 셰프

                국내 전문대학교에서 요리전공으로 졸업한 뒤 Sofitel Hotel에서 근무를 하였습니다. 그러다 좋은 기회가 있어 영국에 가서 일하게 되었는데 외국에서 동양인으로서 양식 요리 특히 프랑스 요리를 하기 위해서는 남들보다 뛰어난 무언가가 필요했습니다. 저는 그것을 세계 최고 요리학교인 르 꼬르동 블루를 통해 얻게 되었습니다.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의 할랄푸드 담당 셰프로 일했었는데요. 사실 할랄푸드 같은 경우 준비하기가 까다로운 편인데 르 꼬르동 블루 시드니에서 종교음식, HACCP 등에 관한 이론도 배웠던 게 큰 도움이 되었어요. 매일 주어진 시간에 3코스(에피타이저-메인-디저트) 메뉴를 준비하고 평가 받는 커리큘럼이 실제 현장에서 중요한 타임 플로우 계획과 멀티 태스킹 수행능력을 길러주는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인터뷰 자세히보기

                 

                 

                시드니캠퍼스 요리전공 (Certificate IV in Commercial Cookery 2006)
              • alumni_Yun Hyangnae

                윤향내 - 롯데백화점 식품MD팀 CMD

                저 같은 경우 셰프가 되는 것이 목표가 아니었고 외식 경영자로서의 기반과 자질을 갖추기 위해 요리 및 제과 디플로마 과정을 졸업하게 되었습니다. 요리 및 제과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와 지식이 없으면 경영자로서의 자질이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랑 디플로마를 선택했습니다.

                르 꼬르동 블루는 자르기, 손질하기, 시장 둘러보기 등 정말 기본적인 것부터 가르쳐줍니다. 특히 정서적인 것들을 잘 교육해주기 때문에 사전 지식이나 경험이 없어도 본인이 열정만 있다면 충분히 따라갈 수 있는 곳이 르 꼬르동 블루입니다.

                파리는 어딜 가도 최고의 셰프, 레스토랑, 식자재를 경험할 수 있는 미식의 최고 중심지이기 때문에 요리와 관련된 풍부한 경험, 컨텐츠를 가지고 있어 배울 게 많은 도시에요.

                인터뷰 자세히보기>

                파리캠퍼스 그랑디플로마(Grand Diplôme ® 2002)
              TOP